금천구, ‘골목상권 활성화 사업’ 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지역경제 / 박민선 기자 / 2021-02-10 11:03:50
  • 카카오톡 보내기
주차대안, 상인역량 강화, 디자인개선 등 골목상권 활성화 방안 마련
▲ 지난 4일 열린 ‘골목상권 활성화 사업’ 용역 중간보고회 진행 모습. 금천구청 제공 

 

[금천구민신문 박민선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지난 4일 오후 5시 구청 평생학습관에서 독산4동 맛나는거리 상인회, 중앙대학교 산학협력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골목상권 활성화 사업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앞서 구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상권을 살리기 위해 지난해 11월 ‘골목상권활성화 사업’ 시행을 위한 용역에 착수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중앙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진행한 지역 골목상권 분석과 전통시장 발렛파킹, 상인역량 강화를 위한 스타점포 입점, 방역우수 업소 안심식당 지정 등 골목상권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중앙대학교 박인선 교수는 골목상권 활성화의 시사점으로 거버넌스상인회 조직 구축과 용이한 주차대안 확보, 홍보마케팅 강화 등을 들었다.

김현선 디자인연구소에서는 독산4동 맛나는거리의 정체성을 워드마크로 표현한 문주디자인 및 표식조명사인, 시흥4동.독산1동의 아트테리어사업 등 3개 골목상권을 지역특색이 녹아있는 핫플레이스로 만들기 위한 디자인 개선안을 발표했다.

이어 상인회 관계자와의 토론도 이루어졌다. 구는 상인들의 의견을 용역내용에 반영하고,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들을 오는 4월까지 마련할 계획이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금천구는 G밸리, 전통시장, 상점가, 골목상권 등이 공존하는 곳”이라며, “골목상권 활성화 사업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는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 금천구민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