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G밸리 산업·문화 행사 ‘G밸리 Week’ 비대면 개최

지역경제 / 박민선 기자 / 2020-09-07 09:53:35
  • 카카오톡 보내기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비대면 온라인 행사로 전환해 진행
▲ 비대면 G밸리 Week ‘구로공단 노동자 생활체험관 특별전’ 전시 모습. 금천구청 제공 

 

[금천구민신문 박민선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코로나19로 침체된 분위기를 전환시키고 G밸리 기업인과 근로자들을 응원하기 위해 ‘G밸리 비대면 Week’를 9월 9일부터 11일까지 개최한다.

올해로 5회를 맞는 ‘G밸리 Week’는 서울시, 금천구, 구로구, 서울산업진흥원(SBA), 한국산업단지공단 등이 힘을 합쳐 G밸리 기업인과 근로자들을 위해 진행하는 G밸리 산업·문화 행사 주간이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예방과 시민안전을 위해 비대면 온라인 행사로 전환해 진행한다.

그 중 금천구 주관 행사로는 ‘온라인 수출상담회’, ‘구로공단 노동자 생활체험관 특별전시회’가 개최된다.

온라인 수출상담회는 금천구와 구로구, SBA, 한국산업단지공단 공동 주관으로 IT·정보통신 및 유망분야의 해외 바이어들을 발굴하고 수출상담회 참여 기업과 매칭해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판로개척을 지원하는 행사이다.

9월 9일부터 11일까지 금천구 가산동에 위치한 SBA G밸리활성화팀 라운지에서 진행되며, G밸리 및 서울시 소재 중소기업 80여개사와 신남방 중심 40여개 해외바이어가 참가할 예정이다.

아울러, 구는 9월 7일부터 11일까지 구로공단 노동자 생활체험관 특별전시 ‘특별한 보통날’을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특별한 보통날’은 지금의 G밸리의 근간이 된 구로공단을 살아온 보통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전시로, 대상자들의 인터뷰와 함께 세월의 흔적이 담긴 물건을 G밸리 Week 홈페이지와 구 홈페이지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구는 구로공단이 가진 역사적 의미와 지역적 가치를 제고하기 위해 금천구 가산동에 구로공단 노동자 생활체험관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코로나19로 방문하지 못하는 관람객들을 위해 VR전시관을 운영, 특별전과 함께 체험관 내부를 온라인으로 관람할 수 있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이지만 온라인을 통해서라도 G밸리인과 구민에게 응원의 손길을 건네고 싶다”며, “‘G밸리 비대면 Week’를 계기로 침체된 G밸리가 예전처럼 다시 활력을 찾길 바란다”고 전했다. 

[ⓒ 금천구민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